말초동맥질환 – 9. 말초동맥질환의 관리 필요성 Peripheral Arterial Disease

 말초동맥질환의 관리 필요성 

 

대부분의 말초동맥질환은 동맥경화증(atherosclerosis) 동반으로 인한 전신 질환으로 병변 부위에 대한 치료 외에도 동맥경화와 관련된 위험인자를 적극적으로 조절해야 하며 특히 당뇨 환자는 유병기간이 오래 될수록 말초동맥질환 발생의 고위험군으로 증상이 없더라도 50 이후부터는 5년마다 주기적인 검사와 함께 당뇨성 족부 질환에 대한 교육 등을 통해 병의 진행을 조기에 예방하고 진행을 늦추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증상이 있는 환자의 경우에도 여러 검사를 통해 질환 유무와 정도를 정확히 진단하고 다양한 치료법에 대해 숙지 함으로서 환자 상태에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중요한 열쇠가 것이다.

 

Framingham 연구에서는 협심증 환자의 10 사망율이 남녀에서 각각 41.5% 31.5%이었고, 간헐적 파행환자에서는 40% 것으로 나타나, 질환에 의한 10 사망율이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헐적 파행이 있는 환자를 5년간 추적 관찰하였던 TAST (The TransAtlantic Inter-Society Consensus) force group 관찰 기간 동안 100 5~10명에서 비치명적인 심혈관계질환이 발생했고, 적어도 20명에서 치명적인 심혈관계질환이 발생하여, 5 동안 새로운 심혈관계질환이 발생하지 않고 생존한 환자는 60%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NCEP ATP III에서는 당뇨병, 10 심혈관계질환 위험도가 20% 초과하는 경우와 함께 경동맥질환과 복부대동맥류를 포함한 말초동맥질환을 관상동맥질환과 동등한 심혈관계질환의 위험인자로 정의하였고, 유럽 심장학회/유럽 고혈압학회에서는 0.9 미만의 ABI(ankle-brachial index; 발목-상완지수) 심혈관계질환 위험과 예후에 영향을 주는 불현성 기관손상의 표지자로 정하였다.

 

이와 같이 말초동맥질환이 이환율이나 사망율과 강력한 연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자나 의사 모두 질환을 진단하거나 동맥경화증의 위험인자로 인식하는 정도는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말초동맥질환의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미국 27 도시 350개의 일차의료기관에서 이루어졌던 PARTNERS (The PAD Awareness, Risk and Treatment: New Resources for Survival) 프로그램에서는 전체 6,979명의 대상자들 29% 말초동맥질환 또는 말초동맥질환과 함께 심혈관계질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말초동맥질환으로 진단된 환자의 44% 연구과정에서 새롭게 진단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환자나 주치의가 말초동맥질환이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던 경우는 각각 83% 49% 불과하였고, 심혈관계질환이 있는 환자들에 비해 말초동맥질환이 있는 환자들에서 고혈압이나 고지혈증을 집중적으로 치료하거나 항혈소판제를 사용하는 빈도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일차 진료를 담당하는 의사가 말초동맥질환에 관심을 가지고 제대로 진단한다면 적극적인 이차예방을 통해 말초동맥질환과 관련된 허혈성 심혈관계질환의 위험도 역시 효과적으로 낮출 있음을 주지시켜 주는 것이라 있다.







Mouse 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