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로텐부르크(Rothenburg, Germany) City & Landscape

중세의 동화마을 ··· 로텐부르크

독일 뷔르츠부르크(Würzburg)에서 퓌센(Füssen)을 연결하는 350km「로만티크 街道(Romantische Straße)는 중세시대 중요한 무역로이자 성지 순례길로 아주 유명했던 곳이다. 350km의 길이로 뷔르츠부르크(Würzburg), 딩켈스뷜(Dinkelsbühl), 뇌르틀링겐(Nördlingen), 아우크스부르크(Augsburg), 퓌센(Füssen) 등을 연결하는 독일의 로만티크 가도는 목가적인 풍경과 중세풍의 고풍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여행길이다. 그 중에서도 하이라이트는 단연 동화의 도시인 『로텐부르크(Rothenburg )』이다. 원래 지명은 로텐부르크 오프 데어 타우버(Rothenburg ob der Tauber) '타우버 강 위쪽에 있는 로텐부르크'란 뜻으로, 간단하게 로텐부르크라 불리우는 이곳은 뷔르츠부르크와 바이에른 알프스 산맥 사이를 타우버 강이 휘젓고 나가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뾰족한 지붕을 자랑하며 모여있는 집들이 마치 동화 같은 풍경으로 펼쳐지는 이 도시는 9세기 문헌에 로텐부레로라고 표기되어 있다. 그 후 로텐부르크는 1274~1803년까지 자유제국도시로 교역이 활발하게 이뤄지다가 17세기에 30년 전쟁을 치르면서 급격하게 쇠퇴되었다.

독일에서 가정 보전이 잘된 중세도시 로텐부르크는 '로맨틱'이라는 말이 너무나 잘 맞아 떨어지는 도시이다. 도시 전체를 둘러싼 붉은 성벽을 따라 걷다 보면 중세시대의 건축물들과 인심이 넉넉한 현지인들의 따스한 미소를 만나게 된다. 특히 13~16세기에 지어진 시청 청사의 종탑은 높이 60m로 고딕 양식과 르네상스 양식이 복합적으로 섞여 있다. 종탑 끝 부분은 아주 좁고 경사가 가파르기 때문에 올라가기가 여간 힘들지 않지만 그 위에 서면 발 아래로 붉은 지붕들과 세월의 먼지가 켜켜이 쌓인 성벽이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킨다.









Mouse Block

<META http-equiv="imagetoolbar" content="no">